초중고생 4명 중 1명 ‘통일 필요치 않아’… ‘경제적 부담 때문에’

초중고생 4명 중 1명 ‘통일 필요치 않아’… ‘경제적 부담 때문에’

한국의 초∙중∙고등학생 4명 중 1명은 남북한 통일이 필요하지 않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상당수는 남북평화가 세계 평화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와 통일부가 지난해 11월부터 12월까지 40여일 간 전국의 734개 초중고교 학생 7만2524명을 대상으로 관련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1.2%는 ‘통일이 필요하다’, 25%는 ‘필요하지 않다’고 답했다. ‘통일이 필요하지 않다’는 인식은 2019년 19.4%에서 2020년 24.2%, 지난해 25%로 3년 연속 오름세를 기록했다.

통일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서는 전쟁위협 해소(27.2%), 같은 민족이니까(25.5%), 이산가족 아픔 해결(20.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통일이 필요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통일에 따르는 경제적 부담 때문에’ 라는 응답이 29.8%로 가장 많았으며 ‘통일 이후 생겨날 사회적 문제 때문에'(25%), ‘남북 간 정치제도의 차이 때문에'(17%)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0명 중 6명은 ‘남북 평화가 세계 평화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보통’이라는 응답은 28.1%,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응답은 10.2%였다. 남북 분단 상황이 내 삶에 영향을 준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40%), ‘보통'(32.5%), 그렇다(27.4%)로 답했다.

응답자 10명 중 7명은 탈북자가 내 짝이 됐을 경우 ‘불편하지 않다’고 답했다. 통일교육 전문가인 박주화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은 BBC 코리아에 “모든 세대 가운데 10대가 통일을 원하는 비율이 가장 높은 세대”라며 “특히 20~30대에서 통일을 원하는 비율이 채 30%가 되지 않는 만큼 나이 들수록 통일에 대한 인식 줄어드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