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완료 증명서 NO 체크, 마스크는 외국인 관광객만…영국의 위험한 ‘스포츠 관람’ 실험

접종완료 증명서 NO 체크, 마스크는 외국인 관광객만…영국의 위험한 ‘스포츠 관람’ 실험

오늘부터 시작되는 단계적 일상회복을 앞두고 KBS는 우리보다 4개월 먼저 위드 코로나를 선언한 영국에 취재팀을 보내 영국의 위드 코로나 현황을 알아보고 있는데요.

코로나19로 우리 일상에서 멀어진 것 중 하나가 바로 대규모 콘서트와 스포츠 경기 관람이었죠. 최근 영국 축구 리그, EPL 중계를 보신 분들은 마스크를 안 쓴 관중들이 응원과 함성을 지르는 장면 쉽게 보셨을텐데 위드 코로나 속 스포츠 경기는 어떻게 진행되는지 축구 경기장을 찾았습니다. 런던에서 이승재 기자입니다.

런던을 홈으로 두고 있는 손흥민의 토트넘과 맨체스터유나이티드의 경기 시작 1시간 전. 경기장을 향해 수 백 명이 몰려갑니다. 길거리에서 음식을 먹으며, 마스크는 찾아보기 힘듭니다 경기 시간이 가까워질 수록 열기는 더 뜨거워집니다. [현장 응원 : “나이스 원 쏘니! 나이스 원 쏘니! (쏘니! 쏘니! 쏘니!)”]

지난 8월, 무관중 경기를 해제한 영국. 영국인에겐 더 없이 반가운 소식이었습니다. [조지/축구 경기 관람객 : “오늘은 손흥민 선수의 맹활약으로 엄청난 분위기와 함께 승리가 기대됩니다.”] 손흥민의 토트넘, 호날두의 맨유, 경기 시간은 10분 남았습니다. 이 경기 티켓, 어렵게 구했습니다. 위드 코로나 속 스포츠 관람은 어떻게 이뤄지는지 살펴보겠습니다.

미리 준비해 둔 접종완료 증명서, 하지만 확인 절차는 없었습니다. [“(코로나19와 관련된 서류가 필요할까요?) 아니요.”] 6만여 명으로 꽉 찬 경기장에 마스크를 쓰고 있는 사람들은 외국 관광객 정도. 영국인 관람객들은 마스크를 거부한 채 쉴 새 없이 함성을 지르고, 전반전이 끝난 뒤 휴식 시간엔 움직일 틈이 없을 정도로 빽빽한 장소에 모여 맥주를 마십니다. 경기가 끝난 뒤에도 구단 측이 준비한 공연에 맞춰 이른바 떼창 응원이 이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