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자 첫 7000명 돌파…올해 1만 명 넘을까?

신규 확진자 첫 7000명 돌파…올해 1만 명 넘을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일 7175명을 기록했다. 5000명 안팎에서 머물던 하루 확진자 수가 6000명 대를 건너뛰고 처음으로 7000명 대로 들어선 것이다. 이런 속도라면 올해 안으로 하루 확진자가 10000명에 도달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방역 당국은 현재 의료체계가 확진자 10000명까지는 견딜 수 있지만, 그 이상 넘을 경우 상당한 의료적 조정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병상 확충 작업에 나섰다. 한편,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수는 하루 새 2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는 38명을 기록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8일 0시 기준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7175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도 840명으로, 처음으로 800명을 넘었고, 하루 새 사망자는 63명 늘어 누적 사망자도 4000명을 넘어 4020명을 기록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지난주 신규 확진자가 5000명을 넘어섰고, 8일 7000명을 돌파하는 등 확산세가 무섭다”라며 “의료대응 여력이 빠르게 소진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에 따라 재택 치료를 환자 중심으로 대폭 개선하고, 행정 지원 인력 확대 투입, 의료기관 확대 등 의료체제를 보강한다고 밝혔다. 먼저 재택 치료 기간을 단축하기로 했다. 당초 의료기관이 재택 치료 대상자의 건강 상태를 10일간 확인하는 것에서 7일로 줄인 것이다. 이에 따라 가족 중 확진자가 발생해 재택 치료를 받는 경우 공동 격리자는 8일차부터 출근할 수 있다.

또 재택 치료를 활성화하고 부담을 줄이기 위해 재택 치료 가정에 대해 생활비를 추가로 지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재택 치료자가 접종 완료자이거나 18세 이하인 경우 4인 가구에 대한 지원금으로 현재 90만 4920원에서 136만 4920원으로 늘려 지급하기로 했다. 그 밖에도 보건소 행정 인력 재택치료 추가 배치, 재택치료 의료 인프라 확충, 동네 의원의 재택 치료 참여 시범 시행, 개인 차량과 방역 택시 등으로 이송 수단 확대 등을 시행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