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5 오후 05:46: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최신 현장출동TV

[영상]경주엑스포서‘찾아가는 미술관-경북의 맥’

경북 우수작가 60여명 참여 … 다음달 10일까지 전시
김동현 기자 / lnews@lnews.tv입력 : 2018년 10월 28일
경북도가 주최하고 (사)한국미술협회 경상북도지회가 주관하는 ‘2018 찾아가는 미술관-경북의 맥’ 전시가 26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문화센터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김호연, 박상현, 박선영, 송해용, 우형동 등 경북도내 우수 작가 60여명이 참여해 동양화, 서양화, 서예 등 3개 분야 60여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작품들은 신도청 시대의 희망찬 미래와 경북의 역사 및 환경을 지향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권오수 한국미술협회 경상북도지회장은 “경북이 지리적으로 넓고 23개 시,군이 넓게 퍼져있어 도민들이 우수한 작품을 관람하기가 쉽지 않다”며 “찾아가는 미술관을 통해 도민들이 보다 가까이에서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쉽게 관람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권오수 회장은 또 “경주엑스포에서 개최하는 이번 전시는 ‘찾아가는 미술관-경북의 맥’을 도내 행사로 국한하지 않고 주변 지자체로도 확대해 경북도가 한국예술의 성지임을 각인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두환 문화엑스포 사무처장은 “경주시민 뿐만 아니라 국내외 각지에서 방문하는 경주 관광객에게 경북의 우수한 미술작품을 소개하고 문화경북의 위상을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시는 무료로 진행된다. 관련 문의는 경주세계문화엑스포 홈페이지(www.cultureexpo.or.kr)나 한국미술협회 경상북도지회(www.gyeongbukart.com)로 하면 된다. 054-740-3063.

‘2018 찾아가는 미술관-경북의 맥’은 경북도내에서 활동하고 있는 경북미술대전 초대작가들과 경북 미협에서 활동하고 있는 회원들의 작품을 싣고 각 시, 군을 찾아가서 지역민들에게 경북미술을 향유할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경주 전시는 구미, 영주, 경기도 일산에 이어 네 번째다. 지난 26일 오후 5시 엑스포문화센터에서 오프닝을 했다.
김동현 기자 / lnews@lnews.tv입력 : 2018년 10월 28일
- Copyrights ⓒ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경주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경주경찰서(서장 배기환)는 15일 2019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맞아 시험장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경영대학원 AMP과정(최고경영자과정)은 지난 14일 ..
천년고도 경주의 공예 문화를 선도해 온 신라공예협회 회원전이 오는 18일..
천년고도 경주의 명품 새송이 버섯이 지난 14일 해외 수출 이래 최대 물량..
동국대 경주캠퍼스 중어중문학과는 이정연구센터와 공동으로 지난 13일 오..
동국대 경주캠퍼스 도서관이 학생들의 종합적인 독서능력 향상과 도서관 이..
경주시시설관리공단(이사장 정강수)은 10월 20일 27일과 11월 10일 3차례에..
경주 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보물 제1977호, 일명 청와대 석불좌상)의 조속..
경주시(시장 주낙영)에서는 11일 흥무초등학교 강당에서 ‘제2회 경주시 외..
제호: 엘뉴스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동대로 123 동국대학교경주캠퍼스(산학협력관 5층 3호) / 발행인 장철 / 편집인 김동현
mail: lnews@lnews.tv / Tel: 054-620-2580 / Fax : 054-603-011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364 / 등록일 : 2015.05.27
Copyright ⓒ 엘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