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04 오후 02:52: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

알바로 큐에바(Alvaro Cueva) 멕시코 기자, “한국의 역사를 유일하게 자세히 배울 수 있는 곳 경주!”


엘뉴스 기자 / lnews@lnews.tv입력 : 2018년 09월 17일
ⓒ 엘뉴스
멕시코 방송, 신문사에서 공동으로 지난8일부터 이틀 동안 경주시에서 집중 취재 촬영을 했습니다.

멕시코 TV와 주요언론 매체를 통해 방송, 보도가 나갈 예정이라고 합니다.

촬영이 끝나고 경주에 대한 소감을 인터뷰 해보았습니다.



▶ 알바로 큐에바(Alvaro Cueva) 멕시코 기자

여기는 세계에서 알아야할 중요한 장소중 하나입니다.

제가 세계적인 방송을 통해 이곳을 보게 되었는데요.

ⓒ 엘뉴스
하지만 직접 여기에서 경험하는 것은 완전히 다른 체험입니다.

눈으로 보고 직접 체험은 TV에서 할 수 없는 다른 체험을 가져다주는데요.

한국역사를 배울 수 있는 유일한 시간 이였습니다.

오늘 사람으로서 좀 더 많은 생각을 해보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아름다운 장소를 소중하게 지켜온 것에 감사를 드립니다.

저희 가족과 함께 다시 한 번 방문 해보고 싶습니다.

ⓒ 엘뉴스
▶ 카티아 레이즈(Kathya Reyes) 멕시코 TV Azteca ADN 40 PD


안녕하세요. 저는 멕시코 국영방송 PD 카타이야 입니다.

한국 방문은 이번이 두 번째 이기도 합니다.

그 이유는 한국과 멕시코와 문화적으로 많은 공통점 있습니다.

저 개인적으로도 한국에 대해 많은 것을 공부하 고 소개하고 싶어서 이곳을 오게 되었습니다.

ⓒ 엘뉴스
저의가 한국에 촬영 오게 된 것은 한국의 문화적 중심지라고 할 수 있는 경주는 문화적인 것을 많이 느낄 수 있고 한국을 상징하는 대표 문화유적지가 많기 때문에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오늘 경주를 둘러보며 굉장히 아름답고 잘 만들어졌습니다.

한국과 멕시코가 문화적으로 밀접한 점이 많아서 찾아가는 재미가 있었고 이것을 통해서 하나로 형제가 되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마지막으로 촬영을 하면서 도움을 주신 관광객 경주시민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그분들에게 멕시코에 좋은 친구가 한분 있다고 생각하면 될 것 같습니다.
엘뉴스 기자 / lnews@lnews.tv입력 : 2018년 09월 17일
- Copyrights ⓒ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경주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지난 27일, 경주시 서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박춘발) N.GO복지단의 ..
경주시 ‘황오동 동민화합 한마당 및 경로잔치’가 28일 한국농어촌공사 경..
경주시는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개최한 ‘2019 ..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26일 서울 그랜드 인터콘티넨..
현곡면 새마을협의회(회장 장승만, 성명덕), 자연보호협의회(회장 최만도) ..
경주경찰서(서장 이근우)는 지난18일 외동 5일장에 장날파출소를 운영, 교..
경주시는 중국 관광객 유치를 위해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4일간 중국 상..
제호: 엘뉴스 / 주소: 우)38066, 경상북도 경주시 동대로 123 (석장동, 동국대학교경주캠퍼스) 산학협력관 401호 / 발행인 장철 / 편집인 장철
mail: lnews@lnews.tv / Tel: 054-620-2580 / Fax : 054-603-011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364 / 등록일 : 2015.05.27
Copyright ⓒ 엘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