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22 오후 05:47: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일반

동아일보 2018 경주국제마라톤대회 성료

- 21일 국내외 8,300여명 참가, 가을 정취 속 천년고도 힘찬 레이스
- 국제 남자부, 케냐 케네디 체보로드 우승 월계관
- 마라톤 부부 조세호(이천시청)-임은하(경주시청) 국내 남자부 우승과 여자부 2위 기록 눈길
- 국내 여자부는 삼성전자 이숙정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우승

김동현 기자 / lnews@lnews.tv입력 : 2018년 10월 22일
ⓒ 엘뉴스
‘동아일보 2017 경주국제마라톤대회’가 21일 경주시 일원에서 8,300여명의 국내외 선수들이 참가한 가운데, 가을의 정취로 물들어가는 천년고도의 숨결을 만끽하면서 힘찬 레이스를 펼쳤다.

경상북도, 경주시, 대한육상연맹, 동아일보사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대회는 엘리트 부문과 마스터즈 부문으로 나누어 열렸다.

엘리트 부문에는 90명(국제남자부 27, 국내남자부 39, 국내여자부 24)이 참가했으며, 마스터즈 부문(풀코스, 하프코스, 10km, 5km건강달리기)에는 8230여 명의 마라토너들이 참가했다.

ⓒ 엘뉴스
엘리트 부문 국제 남자부에는 2시간 8분 26초를 기록한 케냐의 케네디 체보로드 선수가 개인기록을 경신하며 국제대회 첫 우승의 월계관을 썼다. 국내 남자부는 2시간 21분 57초로 골인한 조세호 선수가 차지해 올해 창단한 이천시청에게 우승의 영광을 안겼다.

국내 여자부에는 2시간 36분 44초로 결승테이프를 끊은 삼성전자 이숙정 선수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의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 엘뉴스
한편 경주시청 소속의 임은하 선수가 2시간 39분 00초로 2위를 차지해 스포츠도시 경주의 위상을 높였다. 특히 임은하 선수는 남자부 우승을 차지한 조세호 선수와 부부사이로 동반 우승에 나섰으나, 아쉽게 2위를 기록했다.

한편 경주시는 이번 대회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구간 별 교통통제 및 주차관리 안내공무원 300명, 경찰 400명, 자원봉사자 700명, 구급차량을 비롯한 의료진, 급수차, 진행요원 등 2,000여명을 행사장과 주요지점에 배치했다.

또한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코스 주요지점에 시민 2,000여명과 경주농협풍물단 등 9개 풍물단체에서 거리응원에 참여해 경주의 훈훈한 인심을 널리 보여주는 대화합의 장이 되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천년고도를 찾은 전국 마라토너와 대회 성공을 위해 묵묵히 땀 흘린 자원봉사자와 시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세계적인 역사문화도시 경주를 마음껏 달리면서 소중한 추억을 가슴에 듬뿍 담아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동현 기자 / lnews@lnews.tv입력 : 2018년 10월 22일
- Copyrights ⓒ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경주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위덕대학교(총장 장 익)에서 3월 20일 19시 교내 기숙사 입구에서 위덕대학..
위덕대학교(총장 장 익)는 지난 20일 포항시장애인종합복지관과 장애아동 ..
동국대학교 총동창회는 지난 21일 오후 4시 동국대 경주캠퍼스 백주년기념..
경주시는 범정부 차원의 ‘국가안전대진단(2.11.~4.19.)’ 추진 계획에 따..
지난 19일 동국대 경주캠퍼스가 교내 백주년기념관 화백홀에서 이대원 동국..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지역특화 청년무역전문가양성사업단(이하 GTEP사업..
문경시는 2019년 인구증가시책의 일환으로 귀농귀촌 전입세대 등 유입된 인..
강동면 새마을협의회 및 부녀회(회장 박정원, 부녀회장 이영인)는 15일 회..
경주시 보건소는 제19회 아가튼튼행복맘 프로그램 개강을 기념해 15일 보건..
경주시 감포읍 전촌 1리(이장 김대원)에서는 15일 주민 숙원사업이던 전촌 ..
제호: 엘뉴스 / 주소: 우)38066, 경상북도 경주시 동대로 123 (석장동, 동국대학교경주캠퍼스) 산학협력관 401호 / 발행인 장철 / 편집인 장철
mail: lnews@lnews.tv / Tel: 054-620-2580 / Fax : 054-603-011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364 / 등록일 : 2015.05.27
Copyright ⓒ 엘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