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04 오후 02:52: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안동시 대표단, 일본 국제 관광도시 다카야마시방문

양 도시 간 관광 활성화 등 국제 교류를 위한 폭넓은 논의 진행
엘뉴스 기자 / lnews@lnews.tv입력 : 2019년 04월 15일
ⓒ 엘뉴스

안동시는 국제 교류 확대를 위해 대표단(시장 권영세)을 구성하고, 4월 13일부터 16일까지 3박 4일 일정으로 일본의 국제 관광도시 다카야마시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일본 3대 아름다운 축제 중 하나로 손꼽히는 “봄의 다카야마축제 산왕제(山王祭)”행사에 다카야마시가 안동시를 적극 초청함에 따라 이뤄졌다.

대표단은 방문 기간 동안 다카야마시 관계자 등과 만나 행정과 민간 교류에 대해 폭넓은 논의를 진행
한다. 지난 14일에는 다카야마 시청에서 권영세 안동시장과 쿠니시마 다카야마 시장이 관계자들과 함께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는 세계유산을 보유하고 있는 안동시와 다카야마시의 관광 활성화를 위한 공통적 과제와 축제 참가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또한 향후 양 도시 간 행정, 민간 교류를 포함한 우호 교류 증진과 다양한 분야로 점차 교류를 확대하자는 뜻을 확인했다.

면담 자리에서 권영세 안동시장은 “이번 방문을 계기로 양 도시의 교류가 더 활발해지기를 바란다.”며,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에 시장님이 다카야마 시민과 함께 참여해 주시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쿠니시마 시장은 “초청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양 도시는 전통문화를 다음 세대에 계승하기 위해 노력하고, 세계유산을 보유하고 있다는 공통점이 갖고 있다. 공통점과 같은 가치관을 가진 양도시가 교류하는 것은 양 도시 시민에게도 매우 유익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다카야마시는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에 큰 관심을 보이며, 참가를 희망해 왔다. 특별히 이번 대표단을 위해 다카야마시의 전통춤인 ‘금장사자춤’을 선보이기도 했다. 금장사자춤은 에도시대부터 다카야마 주변 지역에서 전승되어온 사자춤으로 현 지정 중요무형문화재이다.

일본 다카야마시는 인구 약 8만8천여 명, 면적은 2,177.67㎢로 일본에서 가장 넓은 면적을 가진 도시로 산림면적이 93%를 차지하고 있다. “작은 교토”로 불리며, 2009년부터 관광마케팅을 위해 해외브랜드전략부를 신설, 이후 연간 약 470만 명(그중 외국인이 51만 명)이 방문하고 있다. 2018년도에는 관광수익이 약 9000억 원에 도달하는 등 일본에서도 성공적인 관광도시로 인정받고 있다.

특히 “산왕제(山王祭)”는 2018년 축제 기간 21만 명이 다녀간 일본전통 축제다. 축제에서 재연되는 야타이 행렬은 2016년 12월 1일에 유네스코 무형유산으로 등록됐다.

다카야마시는 4개국 도시와의 자매결연으로 국제관광 도시로서 활발히 교류를 펼치고 있다. 아직까지 우리나라 도시와의 교류는 없지만 2016년 다카야마시대표단과 2017년 쿠니시마 다카야마 시장의 안동 방문을 통해 축제 참가 등 적극적인 우호 교류 의사를 전달해, 이번 초청이 두 도시 간의 교류를 다지는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한편 안동시 대표단은 다카야마시 시장과의 면담에 이어 일본 관광청 장관, 기후현 현지사 등과 함께 축제 관계자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튿날에는 세계문화유산인 시라카와 마을을 방문했다. 시라카와 마을은 지난 2011년 하회마을과 경관 보존에 대한 정보교환을 목적으로 하는 ‘자매세계유산집락(姉妹世界遺産集落)’을 체결한 바 있다.
엘뉴스 기자 / lnews@lnews.tv입력 : 2019년 04월 15일
- Copyrights ⓒ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경주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지난 27일, 경주시 서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박춘발) N.GO복지단의 ..
경주시 ‘황오동 동민화합 한마당 및 경로잔치’가 28일 한국농어촌공사 경..
경주시는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개최한 ‘2019 ..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26일 서울 그랜드 인터콘티넨..
현곡면 새마을협의회(회장 장승만, 성명덕), 자연보호협의회(회장 최만도) ..
경주경찰서(서장 이근우)는 지난18일 외동 5일장에 장날파출소를 운영, 교..
경주시는 중국 관광객 유치를 위해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4일간 중국 상..
제호: 엘뉴스 / 주소: 우)38066, 경상북도 경주시 동대로 123 (석장동, 동국대학교경주캠퍼스) 산학협력관 401호 / 발행인 장철 / 편집인 장철
mail: lnews@lnews.tv / Tel: 054-620-2580 / Fax : 054-603-011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364 / 등록일 : 2015.05.27
Copyright ⓒ 엘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