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04 오후 02:52: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공연/전시

하회별신굿탈놀이 2019상설공연

1월 ~ 2월 : 매주 토, 일요일 오후 2시
3월 ~ 12월 : 매주 수, 금, 토, 일요일 오후 2시

엘뉴스 기자 / lnews@lnews.tv입력 : 2019년 01월 11일
ⓒ 엘뉴스

하회별신굿탈놀이보존회(회장 김춘택)는 2019년 상설공연을 지난 1월 5일(토)부터 시작했다. 국가무형문화재 제69호로 지정된 하회별신굿탈놀이는 계층 간의 갈등을 조화롭게 해소하고, 민중들의 희로애락(喜怒哀樂)을 풍자와 해학으로 풀어내어 마을공동체를 건강하게 지켜온 소중한 우리의 문화유산으로 1997년부터 상설로 공연되어 지난해까지 22년을 이어오고 있다.

상설공연의 구성은 오후 2시부터 하회별신굿탈놀이 10개 마당 중에서 오신(娛神)과정인 ‘6개 마당을 공연’하고 뒤이어 관람객과 함께 하는 ‘뒤풀이마당’ 그리고 연희자와 함께 기념사진을 찍는 ‘인증샷 남기기’ 등으로 편성되어 있어 세계유산 하회마을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최고의 콘텐츠로 자리 잡았다.
금년으로 23년째를 맞이하는 상설공연을 돌아보면, 지난 1997년 하회별신굿탈놀이를 소재로 상설공연을 시작하겠다고 했을 때만 해도 어느 누구도 상설공연이 22년을 이어 올 거라고 예상한 사람은 없었고, 지금과 같은 누적관람객을 기록하리라 예측한 사람도 아무도 없었다. 그만큼 우리 무형문화유산에 대한 인지도가 낮았고, 그 가치를 눈여겨보는 사람도 없었던 것에 비하면 그동안의 성과는 괄목하다. 
ⓒ 엘뉴스

하회별신굿탈놀이 상설공연이 거두고 있는 기록을 살펴보면, 22년 동안 총 2,525회 공연과 누적 관람객 298만여 명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우리나라 공연 예술의 획기적인 기록으로 이 기록은 앞으로도 전무후무한 기록으로 계속 이어갈 것이다. 또 지역에 끼친 대표적인 영향으로는 안동국제탈춤축제의 정착과 세계화에 밑거름이 되었다는 것이다. 안동국제탈춤축제는 그동안 대한민국 최우수축제, 대한민국 대표축제, 대한민국 명예대표축제, 글로벌육성축제로 선정될 수 있게 되었다. 이는 22년 동안 한결같이 이어 온 상설공연이 있었기에 거둘 수 있었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 하회마을이 2010년 유네스코 세계 유산에 등재될 수 있었던 것도 살아 숨 쉬고 있는 마을문화가 있었기 때문이며, 이러한 마을 문화는 마을을 건강하게 지켜낼 수 있었던 공동체놀이가 밑거름이 되었기 때문이다.

보존회는 지역문화 창달을 위해 끼친 다양한 활동을 한 단계 더 끌어 올려 웅도경북의 문화전통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2016년 2월 경상북도청사가 개청되고 도청을 찾은 관광객이 70만 명을 돌파했고, 인접한 세계유산 하회마을을 찾은 방문객도 4년 연속 100만 명을 돌파하고 있어 경상북도청과 세계유산 하회마을을 연계하는 관광상품을 기획해 관광객을 유치한다는 목표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금년도에 편성된 프로그램을 보면 23년째를 맞는 ‘상설공연’ 뿐만 아니라 ‘탈 쓰고 탈 막세’를 주제로 펼치는 관광객 참여 프로그램인 “생생 문화재 사업”과 “전수관 활성화 사업”은 다양한 계층의 문화욕구를 충족하게 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방문객들의 만족도와 프로그램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관람객 편의시설을 보완하고 외국인들을 위한 자막시스템을 갖춰 우리 문화유산에 대한 가치와 이해를 높이고자 추진한다.

○ 2019년도 하회별신굿탈놀이 하회마을 상설공연 일정은 다음과 같다.
- 1월 ~ 2월 : 매주 토, 일요일 오후 2시
- 3월 ~ 12월 : 매주 수, 금, 토, 일요일 오후 2시
- 법정공휴일(2.5설날 제외) 오후2시
☞ 자세한 사항은 하회별신굿탈놀이보존회 홈페이지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홈페이지 : www.hahoemask.co.kr / Tel. 054)854-3664
엘뉴스 기자 / lnews@lnews.tv입력 : 2019년 01월 11일
- Copyrights ⓒ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포토경주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지난 27일, 경주시 서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박춘발) N.GO복지단의 ..
경주시 ‘황오동 동민화합 한마당 및 경로잔치’가 28일 한국농어촌공사 경..
경주시는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개최한 ‘2019 ..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26일 서울 그랜드 인터콘티넨..
현곡면 새마을협의회(회장 장승만, 성명덕), 자연보호협의회(회장 최만도) ..
경주경찰서(서장 이근우)는 지난18일 외동 5일장에 장날파출소를 운영, 교..
경주시는 중국 관광객 유치를 위해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4일간 중국 상..
제호: 엘뉴스 / 주소: 우)38066, 경상북도 경주시 동대로 123 (석장동, 동국대학교경주캠퍼스) 산학협력관 401호 / 발행인 장철 / 편집인 장철
mail: lnews@lnews.tv / Tel: 054-620-2580 / Fax : 054-603-0112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364 / 등록일 : 2015.05.27
Copyright ⓒ 엘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철